SDI 뉴스

삼성SDI, ESS 전용 배터리로 시장 공략 강화

독일 ESS 전문 전시회 '에너지스토리지유럽 2018' 참가 -

 

 


□ 에너지 밀도 대폭 향상된 ESS 전용 고용량 배터리 셀 첫 공개

□ 전용 셀 적용한 고용량 ESS 신제품 'E3' 등 다양한 제품 선보여


 

삼성SDI가 에너지 밀도가 대폭 향상된 111Ah(암페어아워) ESS 전용 고용량 배터리 셀과 다양한 ESS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SDI는 3월 13일부터 3일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에너지스토리지유럽 2018' 전시회에 참가해 ESS 전용 셀을 비롯해 고용량 ESS, 고출력 ESS, 가정용 ESS 등을 선보였다.

 

에너지스토리지유럽 참가1 

 

'에너지스토리지유럽'은 ESS 및 신재생에너지 전문 전시회로 올해 스위스 ABB, 독일 지멘스(SIEMENS)와 유나이코스(Younicos) 등 글로벌 ESS 업체들을 비롯한 55개국 160여 개의 전후방 ESS 관련 회사들이 참가했다.

 

삼성SDI가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 111Ah ESS 전용 배터리 셀(Cell)은 대폭 늘어난 용량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소재 혁신을 통해 배터리 크기는 유지한 채 용량을 향상시켜 에너지 밀도가 기존 배터리 셀 대비 대폭 향상됐으며, 설계 변경 없이도 쉽게 제품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성SDI는 111Ah 전용셀을 사용해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킨 고용량 ESS 신제품 'E3'를 처음 공개했다. 이 제품은 보다 적은 수의 셀로도 같은 에너지를 낼 수 있어 ESS 시설 규모를 줄일 수 있다. 이는 결국 설치비와 관리비 절감 효과로 이어져 시장에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스토리지유럽 참가2 

 

이와 함께, 삼성SDI는 변전소에서 발전기의 전력을 일정 값으로 유지해 전력 품질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고출력 ESS와 태양광 연계로 많이 사용되는 가정용 ESS 제품도 전시했다. 또한 주요 부품인 PCS 수량을 줄여 설치 공간과 경제성을 개선한 고전압 ESS 기술, 국제 표준 규격의 컨테이너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공개해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했다.

 

삼성SDI 전략마케팅실 박세웅 상무는 "ESS 전용셀과 이를 적용한 제품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ESS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인 B3가 2018년 발표한 전 세계 ESS시장 전망에 따르면, 삼성SDI는 2017년 시장 점유율 38%로 1위를 차지했다. 또 SNE리서치는 글로벌 ESS 시장 규모가 올해 6.9GWh에서 2025년 90.4GWh로 연평균 45% 가량 급성장 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ESS시장규모 SNE리서치2017년기준 2017년 4.6GWh, 2018년 6.9GWh 2019년10.8GWh 2020년16GWh 2025년 90.4GWh 

 





   [용어 설명]

 

 *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 장치. 셀 → 모듈 → 랙 → 컨테이너 순으로 셀이 모여 모듈, 모듈이 모여 랙, 랙이 모여 컨테이너가 됨.

ESS 제조사는 고객의 요구에 따라 다양한 단계의 형태로 제품을 공급하며, ESS의 최종 설치 형태는 컨테이너임.

 

 * Ah(암페어아워) 

배터리 용량을 표시하는 단위. 배터리 단위 면적당 용량이 클수록 에너지 밀도도 커짐.

 

 * PCS(Power Conditioning System) 

전력의 직류와 교류를 서로 전환시키는 장치로 ESS 부품 중 하나임.예를 들어 태양광으로 발전된 직류는 교류로 변환되어 일반 가정으로 보내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