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I 뉴스

삼성SDI, "차별화된 기술 확보로 배터리 시장을 리딩하자"

- 49주년 창립기념식 및 R&D동 준공식 가져 -

 

□ 전영현 사장, 창립기념사 통해 

   ▷ "유연한 조직문화를 통한 혁신 문화 정착" 

   ▷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시장 리딩”

   ▷ “품질과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치” 강조

□ R&D 기능 강화를 위해 신축된 ‘E3’ 준공식

□ 전국 6개 사업장에서 임직원 1만여명 참여 자원봉사대축제

 

 

 

삼성SDI가 창립 49주년을 맞아 기념식과 함께 자원봉사대축제를 진행했다.

삼성SDI는 7월 1일 기흥사업장에서 전영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SDI 창립 49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49주년 창립기념 행사는 경영진과 임직원 대표의 케이크 커팅을 시작으로, 우수 임직원 및 협력사 포상, 
창립기념사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SDI의 49년은 도전과 창조의 역사… 미래를 위한 혁신을 담대하게 준비하자"

 

 

전영현 사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기술 전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는 혁신적인 문화가 자리잡아야만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다"며, "디스플레이에서 에너지&소재 기업으로 변신을 거듭해온 우리의 혁신DNA를 바탕으로 더 큰 성장을 위한 혁신을 담대하게 준비하자"고 밝혔다.


전 사장은 '미래의 더 큰 성장을 준비하기 위한 혁신’을 위해 △ 창의적이고 유연한 사고를 할 수 있는 혁신 문화 정착 △ 퍼스트 무버가 되기 위한 차별화된 초격차 기술 확보를 주요 실천 과제로 제시했다.

개인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실패에도 서로 격려해주는 유연한 사고를 통해 두려움 없이 새로운 도전을 하고 즐겁게 일하는 문화를 바탕으로 실행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 개발, 제조 등 각 부문이 One-Team이 돼서 차별화된 기술을 확보해 시장을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가 되자고 설파했다. 전 사장은 이어 품질과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제1의 가치라고 강조, 'Safety First' 경영 방침을 명확히 했다.

창립기념식은 배터리 R&D 기능 강화를 위해 신축된 ‘E3’동에서 진행됐다. 삼성SDI는 작년부터 천안, 울산, 기흥 등 전 사업장에 걸쳐 인프라 개선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E3의 E는 삼성SDI의 대표 이미지인 ‘Eco’와 주력사업인 ‘Energy’를 의미한다. 이날 E3 준공식은 테이프 커팅을 시작으로 기념촬영, 건축 유공자 감사패 전달 등으로 진행됐다.

 

창립의 기쁨을 나눔으로… 창립기념 자원봉사대축제 진행

 

 

한편, 삼성SDI는 창립 49주년을 맞아 6월 3일부터 7월 1일까지 한 달간 국내 6개 사업장 1만여명의 임직원들이 자원봉사대축제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WE Dream] 함께가요 미래로>라는 슬로건 아래 걸음을 통한 모금 활동인 '드림워킹', 에코백, 캔버스아트 등 물품 제작 기부 활동인 '핸즈온 릴레이',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통해 환경을 지키는 ‘마이 텀블러 캠페인’과 ‘헌혈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들이 진행됐다.


특히 지난달에는 전영현 사장과 경영진들이 지역 소외이웃들을 위한 물품들을 담는 ‘에너지 충전박스’를 제작하는 활동을 펼쳤으며, 입사 1년차 임직원들은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아동보육시설인 성심원을 찾아 청소, 자재 운반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