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I 뉴스

삼성SDI "전기차 미래, 오늘 시작된다"

-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배터리 혁신제품 대거 선봬 -

 

 

 

□ 고효율 혁신소재를 적용한 셀, 모듈, 팩 제품으로 전기차 대중화 기술력 선봬
   - 다양한 셀 라인업 및 모듈, 팩 뿐만 아니라 혁신 소재기술 소개
□ 고객 맞춤형 제품으로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설계 자유도 높여
   - Multi-Functional Module 팩, Low Height 셀, 21700 원형 셀 등 전시

삼성SDI가 현지시간 15일(月)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COBO)센터에서 열린 ‘2018 디트로이트 모터쇼(NAIAS 2018)’에서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할 고용량, 급속충전 혁신소재와 첨단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삼성SDI의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 전시 컨셉은 ‘Future Starts Today’로 “내연기관과 동급 수준의 전기차의 미래는 오늘 시작된다”는 의미다. 전시는 ▷ Extend Your Journey (당신의 여정을 더 멀리) ▷ Redefine Your Design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으로) ▷ Enjoy Your Ride (당신의 주행을 즐겨라)의 스토리로 구성했다.

 

삼성SDI는 20분 급속충전 기술을 접목해 최대 60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용 고에너지밀도 배터리 셀을 중심으로 37, 50, 60, 94Ah(암페어아워) 등 EV, PHEV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세대별 배터리 셀 라인업을 통해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보여줬다. 그 셀들이 적용된 배터리 모듈에서 팩 제품까지 전시하면서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였다. 또한, 최근 Natrue지에 논문으로 게재한 용량을 45% 높일 수 있고 충전속도도 5배 빠른 ‘그래핀 볼’ 소재와 용량 및 안전성을 동시에 개선하는 ‘전고체 전지’도 소개하면서 혁신 기술에 대한 노력을 이어갔다.

 

삼성SDI는 다양한 디자인의 고객 맞춤형 배터리 제품들을 선보이며, 완성차 업체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MFM 팩(Multi-Functional Module 팩, 다기능 배터리 팩)’은 원하는 용량만큼 모듈 수를 자유롭게 조절하여 다양한 주행거리를 구현할 수 있다.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하나의 팩에서 다양한 주행거리의 차량을 설계해 플랫폼화 할 수 있어 큰 관심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배터리 셀 높이를 획기적인 낮춘 ‘Low Height 셀’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기존 셀 대비 높이를 최대 20% 이상 줄인 셀로 이를 적용할 경우 차량 내부 공간이 커져 다양한 디자인의 전기차를 설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삼성SDI는 ‘21700’ 원형 배터리 셀 및 모듈을 선보였다. ‘21700’ 배터리(지름 21mm, 높이 70mm)는 기존 18650 배터리 대비 용량을 50% 향상됐으며 출력, 수명도 동시에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제품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21700 배터리는 최근 전기차, ESS, 전동공구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적용이 늘고 있어 새로운 표준으로 주목 받고 있다.

 

삼성SDI 정세웅 중대형사업부장은 “삼성SDI가 고객과 시장의 요구사항에 최적화된 첨단 기술을 적용한 제품으로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 것”이라며, “앞으로도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의 Total Solution 기업으로서 글로벌 시장을 리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