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집방•목공녀' 트렌드 뒤에 리튬이온 배터리가 있다

'집방•목공녀' 트렌드 뒤에 리튬이온 배터리가 있다

 

집방 트렌드와 함께 최근 전동공구를 찾는 일반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여성 소비자 비중이 더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 있는데요. 그에 따라 공구 등을 이용해 못질 등 셀프 인테리어에 나서는 '목공녀'라는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습니다.

여성 소비자들의 전동공구 소비가 늘어나면서, 여성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전동공구도 무선화, 경량화, 소형화되는 추세입니다. 많은 전동공구 제조사들이 더 가볍고 작은 세련된 디자인을 가진 전동공구 만들기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죠.

전동공구를 형태별로 구분하면 콘센트에 연결해 사용하는 유선과 선 없이 자유롭게 사용이 가능한 무선으로 나누어지는데요. 최근에는 편리한 무선 전동공구가 전체 시장의 약 40%를 차지하며 점유율을 점점 더 늘려가고 있습니다. 

무선 전동공구에서 가장 주요한 부품은 바로 배터리입니다. 과거에는 이 자리에 니켈카드뮴 배터리가 사용됐는데, 2000년대 들어 리튬이온 배터리가 개발되면서 현재는 대부분 리튬이온 배터리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니켈카드뮴 배터리에 비해 에너지 밀도가 2배 이상 높아 부피를 줄일 수 있고, 수명이 길어 잦은 충방전에도 성능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리튬이온 배터리가 전동공구에 탑재되면서 무선 전동공구의 활용성도 커져 그 사용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콘센트와 전선이 필요 없는 무선 전동공구는 이동이 자유롭고 공간의 제약도 없어 편의성이 훨씬 높기 때문입니다. 목공녀들이 한 손에 쉽게 들 수 있는 무선 전동공구가 대중화 된 것이죠. ^^


[원통형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된 무선 전동공구]

무선 전동공구의 사용과 동시에 무선 전동공구용 리튬이온 배터리 시장도 크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TSR에 따르면, 2013년 3억 6,300만 셀이던 전동공구용 리튬이온 배터리 수요가 2016년엔 7억 1,800만 셀까지 증가할 전망입니다. 


삼성SDI, 세계 최고 원통형 배터리 기술로 전동공구 시장 점령

삼성SDI는 2005년 국내최초로 전동공구용 배터리 개발에 성공하면서 전동공구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당시 일본 업체들이 시장을 90% 이상 차지하고 있던 상황이었지만 노트북, 휴대폰 등 IT용 배터리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동공구에 특화된 배터리 개발에 전력을 다한 결과였습니다. 

배터리가 다 똑같다고 생각하실 수 있겠습니다만, 전동공구는 콘크리트를 뚫고, 나무를 자르고, 나사를 돌리고, 금속 표면을 갈아야 하죠. 이러한 특성 때문에 전동공구용 배터리는 강한 힘과 큰 용량, 안전성이 매우 중요합니다. 작업시간을 길게 늘리기 위해서는 배터리 용량이 중요하고, 진동에 강해야 하기 때문에 안전성은 기본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전동공구는 힘든 작업시 급격한 소비전력의 증가로 배터리에 무리가 많이 가게 되는데, 이를 잘 견딜 수 있는 고출력 기술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삼성SDI의 원통형 리튬이온 배터리와 배터리 팩(Pack)]

삼성SDI는 리튬이온 배터리 내부에서 전류가 흐를 때 발생하는 저항을 낮추어 에너지 효율을 월등히 높힌 제품으로 시장에 나섰습니다. 기존의 전동공구용 원통형 리튬전지에 비해 연속 출력을 50%나 증가시켰고, 기계적인 강도도 33% 향상시켰습니다. 거기에 과충전 방지 물질을 첨가하여 충전기의 보호 회로가 고장나는 등 예기치 못한 경우에도 발화, 폭발 등이 일어날 위험을 줄여 안정성을 높였습니다.


전동공구 4대 메이저 업체 누적 판매량 9억셀 돌파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2005년부터 전동공구 업체 보쉬(Bosch)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하기 시작했으며 품질 기술력을 인정 받아 2007년 리튬이온 배터리부문 최고 공급업체로 선정되어 최고품질상을 수상하기도 하였습니다. 

전동공구 시장에서 삼성SDI의 기술력을 인정 받은 이후 TTi, Stanley Black & Decker, 마키타 등의 전동공구 글로벌 메이저 업체에서 삼성SDI의 전동공구용 배터리에 대한 러브콜이 이어졌습니다. 그 결과 작년까지 4대 메이저 업체에 판매한 전동공구용 배터리가 9억 셀을 돌파하였습니다. 이러한 눈부신 성과는 전동공구용 배터리 시장 1위로 이어졌습니다. 그 동안 일본업체들이 차지하고 있던 전동공구 시장을 이제는 삼성SDI가 5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삼성SDI 전동공구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및 전동공구용 배터리 시장 전망

지난해 8월에는 독일에서 열린 '유로바이크 2015' 전시회에 참가해 에너지 용량을 한 단계 높인 '21700' 전지를 개발해 시장에 처음 선보였습니다. 그 동안 원통형 배터리는 지름 18mm, 길이 65mm를 의미하는 '18650 배터리'가 주로 사용되었지만,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의 등장으로 고용량 배터리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삼성SDI는 기존 배터리 대비 에너지 용량을 최대 35%까지 늘린 '21700 배터리'를 개발했습니다. '21700 배터리'는 앞으로 전동공구, 전기자전거, 노트북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될 수 있어 원통형 배터리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을 전망입니다. ^^


18650 원통형 소형배터리 VS 21700 원통형 소형배터리

건전지처럼 작아 보였던 원통형 리튬이온 배터리의 활약, 정말 엄청나죠?

삼성SDI는 글로벌 소형 배터리 시장에서 6년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전동공구 이외에도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시장과 고객을 발굴해 나갈 계획입니다. 삼성SDI 원통형 배터리의 또 다른 도전도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